로그인 | 회원가입 | 기사제보 | 즐겨찾기 추가
김천일자리
(주)이우텍
지방자치 정치,경제 사회,교육 경찰,법률 스포츠,건강 사람들 지역소식 독자코너 커뮤니티
스포츠,건강
ㆍ전체기사
기사제보
광고문의

가장많이 본 기사
새 배너
새 배너
신세기체육사
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
김천의료원 코로나사투의 70일간의 기록
2020-07-29 오후 2:32:45 경북자치신문 mail hjtr3137@hanmail.net


    북콘서트사본%20-표지




    집단지성의 승리「코로나19 사투의 현장」
    김천의료원 코로나사투의 70일간의 기록



    코로나19와 치열한 사투를 벌인 김천의료원 의료진 및 직원들의 기록  「코로나19 사투의 현장에서」 책으로 발간했다고 밝혔다.


    특히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·해제되어 지방의료원으로서 역할과 사명감으로 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선 김천의료원의 70일간 전 직원들의 경험담을 기록한「코로나19 사투의 현장에서」 발간으로 직원들에게 다양한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.


    코로나19 진료현장을 지켰던 60명의 생생한 경험을 담은 책 '코로나19 사투의 현장에서'가 발간됐다. 책에는 알려지지 않았던 코로나19 의료 현장의 촉박하고 긴밀했던 이야기들과 입원 환자들의 모습을 보고 느낌 소회를 직접 기록하여 김천의료원 전 직원들의 경험담을 모아 책을 펴냈다.


    김천의료원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되고 해제되기까지 70일간 사명감으로 코로나19에 맞서 싸운 의료진과 직원들이 직접 쓴 치열한 현장과 의료원에서 겪은 안타까운 일들이 생생하게 그려져 있다. 코로나19 확진환자와 직접 대면하는 의료진뿐 아니라 시설, 청소 담당 직원 등 코로나19와 싸워 이겨낸 김천의료원, 그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.


    이 책은 코로나19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에서 김천의료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하면서 시작된다. 김천의료원은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기존 입원환자를 퇴원시키거나 다른 병원으로 보내야 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과 주어진 짧은 시간 동안 음압병동 설치와 의료진의 배치 과정을 생생하게 다루고 있다. 또한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지정되고 해제되기까지 70일간 김천의료원의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일상을 만날 수 있다.


    김미경 의료원장은 “의료진 및 신입간호사부터 공중보건의 기술직까지 최일선에서 느낀 공포와 그 속에서 발견한 감동을 책으로 담았으며 김천의료원이 재난 및 감염병 발생 등 공공병원 역할에 충실해 도민과 시민이 믿고 찾을 수 있는 병원이 되어 기쁘다”고 말했다. 또한 "「코로나19 사투의 현장에서」의 생생한 기록을 남길 수 있도록 기꺼이 나서준 의료진 및 직원들의 땀 흘린 노고에 다시 한 번 감사하다"고 인사의 말을 전했다..

    <저작권자©인터넷 경북자치신문. 무단전재-재배포금지> 2020-07-29 14:32 송고
    김천의료원 코로나사투의 70일간의 기록
    최근기사
    회사소개 | 광고/제휴 안내 | 이용약관 |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
    경북자치신문사 | 사업자등록번호 510-04-63010 | (우)740-100 경북 김천시 충효8길 8 (성내동)
    제보광고문의 054-435-7578-9 | 팩스 054-435-7580 |이메일 hjtr3137@hanmail.net
    신문 등록일 2012.5.14 | 등록번호 경북 아00222 신문윤리강령 준수
    발행인 (주)경북자치신문사 하정태 | 편집인 하정태 | 청소년보호책임자 하정태

    ISSN 2635-9855